(*.144.203.38) 조회 수 8337 추천 수 0 댓글 15

001.jpg



 

?
  • ㅇㅇ 2019.05.09 15:14
    무기직이랑 비정규직들 자기들 정규직 시켜주면 취준생들 한테 오히려 도움된다고 했던거 지금 생각하면 토악질 나온다
  • 이재명 2019.05.09 15:21
    다 거짓말이지.
    지들만 정규직되면 되는거니까
    남이 취준을 하던 말던 백수로 살아도 자기들 알빠 아니거든ㅋㅋ
    그러면서 취준생들이 분노하면 존나 까기 바쁘고
    얘네가 진짜 분탕질하는 애들이야.
    자살로 정규직되어서 살림살이는 나아졌나보지
  • 2019.05.09 15:56
    올해 채용은 하나요.. 취준생은 피눈물 납니다..
  • ㅇㅇ 2019.05.09 16:16
    시 발 아저씨가 취준생들 통수 존나쎄게 후려쳤네 ㅋㅋ
    웨폰직들은 ㄹㅇ 시 발 아저씨 사저 방향으로 하루에 절 108번 올려라
  • 취준생은 동네북. 2019.05.09 18:03
    무기직, 비정규직 분들이 정규직화 되는 것 자체가 나쁘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만 방법이 잘못되어도 너무 잘못되었습니다.
    정식 정규직 채용과 동일한 전형으로 가점을 15점 or 15%을 부여받는 한이 있더라도 떳떳한 방식으로 입사를 해야 하는데 그 분들이 응시한 7급 전환 응시 시험이라는 것이 233명 응시에 218명 합격으로 합격률 93.6%를 자랑했더군요. 정규 공채가 30,563명 지원에 935명이 합격해 약 3%의 합격률을 기록했던 것에 비해서 말이죠.
    몰론 앞서 제가 언급한 가점이라는 것 자체도 어마어마한 혜택이지만, 이런 방식의 정규직화는 불공평하다못해 명백한 채용비리입니다.
    다른 운영기관의 사례를 들면, 정규직 채용공고가 뜬 날 비정규직의 정규직화가 진행되었는데 채용공고 인원의 10배에 달하는 인원이 정규직이 되었습니다. 만약에 정규직 전환이 이루어지지 않았다면 공고의 인원이 어떻게 조정되었을지는 상상에 맡기겠습니다.
    솔직히 그에 걸맞는 노력으로 들어갔다면 아무 얘기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이 곳에 글을 쓴들 변하는 것도 없을 수도 있겠지만 그래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서울교통공사 공채를 그렇게 기다렸는데... 물론 제 실력으로 반드시 합격한다는 보장이 없겠지만 현 시점에서 지원할 수 있는 기회조차 사라졌다는게... 너무 힘듭니다.
  • ㅇㅇ 2019.05.09 18:11
    여기 쓰면 누가 알아줌?
  • ㅈㅈㅈ 2019.05.09 18:16
    드림레일답지 않은 글...
  • ㄷㅇ 2019.05.09 21:43
    복붙해서 서울시랑 국민신문고에 올려
  • 이건서교공인기 2019.05.09 23:11
    무기직. 이원인입니다..취준생들 안타깝다
  • 민주투사 2019.05.10 21:24
    계약직, 무기직 등 상대적으로 노력하지 않은 사람을 위한 정책만 피네. 좀 짜증이 나네.
  • 2019.05.11 16:17
    그러니까 누가 시비로 개뻘짓만 하는 박원순 뽑으래???
  • 투쟁좋아하네 2019.05.15 19:37
    공사중에 적자 안보는곳 있냐?
    그러면 한전은 대규모 구조조정 들어가야 했겠네?

    노조랑 짜고쳐서 비정규직인원 정규직으로 돌렸지
    비정규직도 우리가 생각하는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돌렸으면 찬성해야 하지만
    많은 직군들이 예전 낙하산인사 개념으로 들어간 인간들이나 자회사 용역 그 인간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인간 많다
    그래 크게 보면 정규직 전환은 찬성한다
    다만 예산 적자로 구조조정 이유가 어이 없다는거다

    결국 진짜 피해보는건 경쟁뚫고 들어가는 청년들이나 현장에서 필요한 직군들이 일자리가 줄어들고있다

    적자 따지면서 서울시 버스회사 왜 그렇게 퍼주면서 공영화 시도하는거냐??
    그 부담을 시민들한테 떠 넘기고 있고
    똥은 다른곳에서 치우려고 하는지?
    공영화가 나쁘다는게 아니라 공영화는 복지개념이라 적자라 생각하면 안된다

    뭐 어차피 뽑아놓은 서울시민들이 짊어지고 가야지
    곧 지하철도 요금인상 하려나?

    그리고 노조 이ㅅㄲ들은 노동자를 위하는척만 하지 도움안된다
    하는일 없이 억대연봉 챙겨가는 인간들 있다
    다른곳은 파업이라도 하면 뭔가 하는척이나 영향력이라도 있지
    지하철은 이제 파업 씨도 안먹힌다 대체자들 많고 파업으로 피해 안보게끔 시스템 구축해놔서
    결국 서울시나 본사에 끌려갈수 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어 놓으거야
    투쟁? 좋아하네
    노조원비 받아다가 니들 배불리는게 투쟁이냐?
  • . 2019.05.16 22:26
    5월10일에 공문으로
    채용입찰문서 내보냈고
    나라장터에 게시되었으니
    이글은 지우는게 어떨까요...
    취준생으로서 보기 안좋네요
    조만간 채용공고 뜰텐데
    그때 부랴부랴 글삭제하고
    새소식에 채용소식 올리실건가요
  • ㅇㅇ 2019.05.20 23:12
    지금발주났으면 상반기는 일단 아님
  • ㅇㅇ 2019.05.28 07:23
    적자+무리한 정규직화로 인한 임금잠식 시작중인 서교공..앞으로 더큰어려움이 계속 올서교공..미래가 어둡..~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7 부산교통공사 최종교섭 및 잠정합의안 4 updatefile 드림레일 2019.07.12 1898
66 부산교통공사 노사 협상타결 540명 채용, 0.9% 임금인상 updatefile 드림레일 2019.07.11 1040
65 서울교통공사 구내기관사 본선배치후 신규채용 file 드림레일 2019.06.28 4218
64 부산교통공사 노사결렬로 7월10일부터 파업 2 file 드림레일 2019.06.28 1807
63 서울교통공사 하반기 7월 채용 예정 1 file 드림레일 2019.06.27 5154
62 김포도시철도 파업없다. 노사합의후 다음주 투표 예정 드림레일 2019.06.02 1063
61 부산교통공사 4조2교대 협의중 난항 2 file 드림레일 2019.05.24 3228
60 SRT 이브릿지 승무원 코레일관광개발로 직고용합의 드림레일 2019.05.20 2440
» 서울교통공사 상반기 채용 무산 15 file 드림레일 2019.05.09 8337
58 서울교통공사 4월 채용공고 예정 22 드림레일 2019.02.28 19281
57 서울교통공사, 노동시간 단축으로 청년일자리 창출 3 file 드림레일 2019.01.04 5776
56 서울교통공사, 파업 찬성 65.31%로 가결, 21일부터 파업돌입 file 드림레일 2018.12.14 4974
55 SR 통합 "빨간불" 2 드림레일 2018.12.12 5756
54 부산교통공사, 임금 2.6% 인상 잠정합의 file 드림레일 2018.12.04 2061
53 코레일 임금교섭, 정원증원 합의 드림레일 2018.11.04 4058
52 서울교통공사 노조 2018년 임단협 최종요구안 file 드림레일 2018.11.02 3080
51 코레일 파업 가결로 11월 파업시작 드림레일 2018.10.18 3816
50 코레일, 철도노동조합 임금교섭결렬 파업 찬반투표 돌입 드림레일 2018.10.16 821
49 SR 올해 12월까지 채용비리 피해자 구제 실시 5 드림레일 2018.10.03 2117
48 전문가, KTX승무원 코레일 직접고용 전환 권고 3 드림레일 2018.09.28 15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